Monday, April 18, 2011







나 자신도 시간과 세월에 흘러, 전과 같지만은 않다는 생각을 햇다.

봄내음만으로도 나를 설레게 햇던, 그 느낌.

그 어떤 마약 보다도 나를 나른하게 햇던 봄날의 하늘,바람 그리고 벚꽃








No comments:

 

 

About Me

My photo
thanx for click here. just enjoy my world. if you like my world,comments please. and because it is only a personal blog so,Tackle is the specification

Like it

  • AB+
  • B+

<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