Friday, August 13, 2010

바보가 아니다.
그 욕지기 치밀어 오르는 기만.
모르는척 모르는척 되려 자신에게 최면을 건다.
한번 깨진 유리는 다시 붙힐수 없다.
아니 붙힐수는 잇겟지,그러나 금이가버린 선명한 자국은 절대로 처음으로 돌릴 수 없다.

No comments:

 

 

About Me

My photo
thanx for click here. just enjoy my world. if you like my world,comments please. and because it is only a personal blog so,Tackle is the specification

Like it

  • AB+
  • B+

<3